본문 바로가기

야구메모

넥센 히어로즈 2012년 뎁스차트

오늘을 알기 위해서는 과거에 대한 인지가 필요하다. 2012년 시즌을 예상하기에 앞서 넥센의 2011년 팀 기록을 짧게 살펴보자.


김시진 감독이 왜 박병호 영입을 지지했는지 충분히 이해가 된다. 넥센은 지난해 공격 전부분에서 최하위에 위치에 있다. 기동력을 살린 것도 아니고 홈런을 많이 치지도 못했다. 타율역시 하위권이다.

그렇다고 선발 승수가 적은 것을 야수탓 할 필요가 없다. 장원삼, 이현승, 고원준을 잃은 넥센 선발진은 중심을 잃어버렸다. 그나마 전반기 호투했던 김성태도 경기당 5이닝을 넘기지 못했었다. 넥센의 최하위는 너무나 당연하다. 단 불펜은 좋았다. 손승락-송신영-이보근의 필승계투진을 비롯해 베테랑과 루키들의 조화가 잘 된 구성이라 할만했다.



2012년 넥센의 야수진은 상당한 보강이 이루어졌다. 컨택 능력이 뛰어난 이택근과 걸리면 넘어가는 포스의 박병호는 이상적인 만남이라 생각된다. 토미존 수술을 한 유한준이 초반 결장이 아쉬운데 조중근, 오윤, 오재일, 박헌도 등 지명 슬롯의 타자들의 생존 경쟁이 매우 치열하다. 스프링캠프를 치르며 서건창이 주목받은 것도 흥미롭다. 선수 특성상 작년 코치진이 밀었던 장기영보다는 1군 적응이 수월할 것이다. 그래도 너무 큰 기대는 위험해 보인다.



투수진에서는 문성현, 강윤구의 꾸준함이 중요하다. 문성현은 고원준의 대체자가 되기를 바라고, 강윤구는 올해 선발로 자리만 잡아도 큰 성공이다. 김병현을 빼놓을 수 없는데 생각보다 페이스가 빠른 듯하다.

불펜진은 송신영, 윤지웅이 빠져나가고 마정길도 부상이라 작년만 못해 보인다. 이보근도 걱정이다. 지난 3년간 88.2이닝, 75이닝, 87.2이닝을 던져 리그에서 가장 혹사당한 선수 중 한 명이다. 루키 한현희, 군에서 돌아온 전유수, 장효훈 등이 힘이 되어줄 수 있을지가 궁금하다. 


  • 코난 2012.04.07 23:46

    서건창의 2루와 오재일의 지명타자는 좌타선 보강 플러스로 넥센의 약점을 메꿔버렸습니다. 여전히 뎁스는 낮지만, 내야의 지석훈, 김민성은 훌륭한 백업이고 유한준 복귀하면 작년 이상의 타선을 보일것으로 보입니다.

    • Marple 2012.04.08 10:09 신고

      서건창과 오재일이 개막전 날랐네요. 전 아직도 두 선수에 조심스럽습니다. 하지만 좋은 타격감을 가지고 있다면 넥센에 큰 힘이 될 거라고 봐요. 개막전 참 즐거웠습니다 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