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김경문감독이 내년에 고영민을 외야수로 쓸 수있다고 말했다. 아직까지 얼마나 진지한 얘기인지 모르겠지만 좀 더 타격에 매진하게 하기 위해서라는 것 같다. 고영민은 2루수로서 낮은 타율, 많은 삼진에도 이른바 출루율 장타율이 높은 OPS형 2루수다. 수비도 괜찮다는 평이 있고 공격에서는 확실히 메리트가 있다.

 

하지만 그것은 2루수 일때의 얘기다. 외야수로서 고영민이 공격에서 이점을 가지려면 지금 보여줬던것 이상이 되어야 한다. 한번도 외야경험이 없는 고영민이 수비에서 부담이 덜 할지 모르겠는데 나는 약간 부정적이다. 유틸리티로서는 쓸모가 있지만 선수자신에게는 몸값떨어지는 소리일 수도 있으니깐. 팀으로서는 코너외야에 김현수 말고 파워히터가 없기때문에 크게 차이가 없을순 있겠다.

 

두산은 작년 홍성흔의 보상선수로 이원석을 데려왔고 그 결과 너무 많은 내야자원을 가지게 됬다. 전력의 플러스가 그닥 없다고 생각하는데 좀 아쉬운 움직임이었다. 이원석이 잘하든 못하든. 그 결과 고영민에게 불똥이 튀는거 아닌가 싶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