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야구메모

과정의 문제를 남긴 KIA의 이범호 영입 & 보호선수는?

브레이킹 뉴스가 터졌네요. 소프트뱅크 호크스의 이범호가 KIA에 전격 입단한다고 합니다. 보도자료에 따르면 소프트뱅크는 이범호를 조건없이 풀어주면서(올해 연봉 1억엔을 지급 하고) FA신분이 됬고 KIA와 계약금 8억 연봉 4억원의 금액으로 싸인했다고 합니다. 공식적으로 1년계약이지만 실제로는 4년계약일 거라는 예측이 나오고 있구요. 한화측에서는 이에 대해서 자신들도 계약기간 3년을 오퍼했다며 이범호가 KIA로 간게 어처구니 없다는 반응입니다. 이범호에 애정을 가지고 있던 한화팬이라면 실망스럽게 느껴질 수도 있겠구요. 선수에 대한 호감이 사라졌다는 팬들도 계시겠죠. 프랜차이즈 스타가 일본에서 죽쑤고 실망을 안겨줬는데 국내로 돌아올때도 친정팀과 합의에 실패했으니까요.

하지만 이범호의 선택이 잘못됬다고 할 순 없겠죠. 금액과 상관없이 연고팀에 남는다면  큰 사랑을 받겠지만 더 좋은 조건으로 오퍼를 하는 팀과 계약하는게 비난거리는 아니니까요 . 김식 기자의 기사를 보면 재작년 한화가 이범호에게 40억 가량을 오퍼했다고 언론에 공개한 건 일본행을 결심한 이후 였다고 합니다. 이번에도 한화는 이범호가 KIA행 입단이 확인 되고 나서야 계약기간을 3년으로 늘렸고 KIA와 금액차이가 크지 않다는 말을 했습니다. 어떤게 사실인지 확신 할 수는 없습니다. 분명한 건 한화의 오퍼가 KIA와의 계약금액과 비슷했다면 이범호가 이미 한화소속이었을 가능성이 높았다는 점입니다. 한화가 최근 보인 행보를 보면 이범호에 강한 오퍼를 했을 가능성은 적을 것 같네요.


뉴스뱅크F 서비스가 종료되었습니다
 


문제를 삼아야 할 건 영입과정 인데요. 이범호는 소프트뱅크에서 FA로 풀렸다고 하는데 방출과 동시에 KIA행 확정이라는 기사가 나왔습니다. 대회규정의 성수등록 마감일 때문에 선택의 시간이 없었다고 하지만 어떤 FA선수가 풀리자 마자 다른 팀과 계약하려 할까요? 그런 일이 있다면 그 전에 계약한 팀과 협상이 있었다는 얘기가 되겠죠. 바로 탬퍼링, 사전 접촉에 관한 문제입니다. 이미 기사를 통해서도 KIA가 방출전 이범호와 협상을 했다는 건 비밀이 아닙니다. 이를 문제삼지 않을 뿐이죠. 한화가 그 전에 협상을 하면서 템퍼링 때문에 이범호와 직접 접촉이 어려웠다는 기사가 있었죠. KIA라고 해서 규정을 비켜가지는 않을 겁니다.
KBO는 이에 대해 이범호가 국내행을 원하는 걸 다른 구단들도 알지않았겠냐며 어물쩡 넘어가고 있는데요. 예산권도 8개구단에 뺏기고 눈치보기에 급급한 상황이니 감히 문제삼지 못하는 것 같습니다. 한화가 강력하게 이를 문제삼지 않으면 유야무야 넘어가겠죠.

또 한가지 궁굼한 건 소프트뱅크 호크스가 정말 아무 조건 없이 이범호를 풀어줬느냐 하는 점인데요. 이범호를 데리고 있어봐야 득이 없다고 생각해서 그랬을 가능성도 있겠죠. 허나 KIA의 영입 과정을 보면  이범호의 잔여 연봉을 일부 부담한건 아니냐는 의혹을 들게 하네요. 만약 그랬다면 사전접촉은 물론 과정 자체가 FA영입이 아니기에 편법이 되는거죠.



제가 부정적인 얘기를 계속 하는데 이범호의 복귀자체를 반대하는 건 아닙니다. 과정의 문제점이 있지만 국내복귀는 환영할 만한 일이죠. NPB 2군에서 보다 선수에게도 리그에도 도움이 되니까요.

당장 KIA는 당장 공수에서 상당한 업그레이드가 될 것 같습니다. 이범호는 07-09년 동안 원정에서 773타석 .266AVG .357OBP .436SLG 27홈런 .883OPS .358WOBA(출루율 스케일)을 기록했습니다. 대단해 보이진 않죠. 하지만 KIA는 지난해 지명타자 슬롯에서 584타석 동안은 .723OPS .327WOBA의 비율스탯을 기록했을 뿐입니다. 수비에서도 이범호는 국내리그에서 정상급 3루수로 인정받았습니다. 무릎이 좋지 않은 김상현을 지명타자로 보내면서 타격은 물론 내야수비도 안정될 것으로 보입니다. 갠적으로 김주형을 매우 좋아하지만 올해 당장 수비는 물론 공격에서 이범호 만큼 해주기를 기대하는 건 높은 확률이 아닌거죠. 이범호의 영입으로 내년 4강 혹은 우승레이스는 더욱 흥미로워 질 것 같습니다.



한화 입장에서도 이범호가 KIA로 갔지만 보상선수와 보상금을 받을 수 있다는 것에서 일본에 있는 것 보다는 낫습니다. KBO는 1차 이사회에서 보상규정을 완화했지만 이번 건은 개정 전으로 소급적용한다고 하죠. 1명의 보상선수와 9억9천만원의 보상금을 받을 수 있습니다. 11월 말 발표된 보류선수내의 보호선수 유력 선수들을 꼽아봤는데요.

 
전태현의 경우 공익근무가 예정되 있는데 미니홈피를 보면 아직 입대는 아닌 것 같기도 합니다. 자동보호가 되는지는 나중에 알려질 것 같구요. 이종범, 이대진은 한화가 보복성 영입을 할 수 있다는 얘기도 있지만 KIA로서는 그럼 땡큐 할지도 모릅니다. 두 선수를 보호선수로 묶는 다는 건 박동희 기자 말대로 두 팀이 협의하에 선수를 정해놓고 노장체면 세워주는 의미가 아니면 모를까 보상선수로 가치는 없겠죠.

두산처럼 유망주가 그득한 팀이었다면 더 좋겠지만 나름 건질만한 선수는 있죠. 김희걸,김주형 같은 유력선수들을 다 보호한다고 해도 저평가된 박경태도 괜찮겠구요. 앗싸리 가능성으로 정성철 같은 선수를 데려오는 것도 나쁘지 않다고 생각합니다.
 
근데 제가 가장 바라는 건 김주형이 한화로 가는 것 입니다. 이범호가 온 이상 김주형은 자리도 없고 향후 트레이드로 팀을 이적하는게 가장 이상적입니다. 하지만 국내는 트레이드가 상당히 드물죠. KIA가 팀내 가장 파워포텐셜이 높은 유망주인 김주형을 보내는 것에 겁을 낼 가능성도 높지만 KIA에 있으면 백업밖에 못합니다. 하지만 한화로 가면 김회성이나 정원석보다 훨씬 나은 선택이 될 것 같네요. 한화도 리빌딩을 하는 시기인 만큼 이범호보다 김주형이 온게 전화위복이 될 수 있을 것 같구요.

향후 일정은 선수계약이 끝난 2월 1일 KIA가 한화에 선수명단을 보내고 -> 2월7일까지 한화가 보상내용(선수+돈 OR 돈)을 결정-> 곧바로 KIA가 보호선수 18인 명단을 보내면 한화가 2월14일까지 보상선수를 결정하게 됩니다. 실제로는 14일 까지도 필요없고 협의가 될테니 2월이 되면 곧 결정이 나겠죠. 양 팀에 최선이 되는 선택이 나오길 바랍니다.
 

그리고 사전접촉 문제는 다시 한번 생각해 봤으면 하네요. 이면계약부터 KBO가 신경쓰지 않는다고 우리 스스로 무뎌지면 안되겠죠.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1.01.28 13:23

    안녕하세요, TISTORY입니다.



    티스토리 메인에서 '이범호 기아 입단'을 주제로 회원님의 글을 소개해드렸습니다.^^
    혹시 노출과 관련하여 궁금한 점이 있으시면 tistoryeditor@hanmail.net 메일을 통해 말씀해주세요!


    앞으로도 재미있고 유익한 글로 자주 뵈었으면 좋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