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
5월 31일까지 대한체육
회에 제출하기로한 광저우 아시안게임 예비엔트리가 60명에서 47명으로 축소됬다고 하네요. 예비엔트리에 포함되지 못한 선수는 최종엔트리에 포함 될 수 없기 때문에 47명이 적은 건 아니지만 갑작스레 부담을 좀 가질 것 같네요. 미필선수들에게는 1차 합격자 명단 같은 기분이 들 것 같습니다.

한편 해외파 임창용 선수는 재계약 문제로 대회 불참을 통보했고 김태균도 불러주면 가지만 솔직히 힘들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일본 시리즈가 10월 30일 시작하고 아시안 게임이 11월 12일 개막하기 때문에 일정상으로 빠듯한게 사실입니다. 지바롯데는 현재 퍼시픽리그 2위로 높은 승률을 올리고 있기 때문에 포스트시즌 진출 가능성이 높고 김태균에게는 좀 난처하겠죠. 김인식 기술위원장도 김태균 안와도 된다며 편안하게 해줬기 때문에 추신수와 국내파 선수들로 짜여지지 않을까 싶네요.


***
SK구장에 문학구장 전지역에 개방형 WIFI존을 설치했다고 하네요. 몇일전 아이팟 문자중계 어플도 생겼다고 하던데 (유료인듯 하지만) 팬들에게는 반가운 소식입니다. 메이저리그 서비스 중  MLB AT BAT 어플도 있지만 앞으로 무선 인터넷관련 서비스가 많이 생겼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스마트폰 보급률은 앞으로 당연히 늘어날 거고 그게 아니라도 이런 방향의 서비스는 선택이 아니라 필수가 될 것 같습니다. 여러가지로 즐길 생각에 기대가 되네요 ㅋ

암튼 SK가 성적이상으로 마케팅에서 타구단을 앞서가는 느낌인데 관중 1위가 괜히 나온게 아닌듯.


***
한대화 감독이 장성호가 한화에 온 것처럼 인터뷰를 하기도 했는데 월,화요일 장성호 관련 소식이 없었습니다. 두 가지로 해석이 가능한데요. 트레이드가 생각보다 진전이 안됬다. 또 한 가지는  비때문에 경기가 없어서 트레이드 소식이 더 이슈가 되는 것을 방지, 결정을 의도적으로 늦추는 것 일 수도 있습니다. 여러 차례 무산된 트레이드 인 만큼 주중에 소식이 들렸으면 좋겠네요. 젭알 좀... 


***
김진우가 소속된 코리아해치 팀이 상당히 어려운 처지에 처했다고 하네요. 창단 후 스폰서의 든든한 지원이 결정됬다고 했지만 이는 사기로 판명됬고 코리아 해치가 포함된 간사이 리그 자체도 재정적으로 어렵다구요. 선수들이 제대로 먹지 못하고 뛸 정도로 사정이 어렵고 구단의 리그 탈퇴결정과 반대로 간사이 리그 측의 협조로 근근히 경기를 뛰고 있다고 합니다. 시즌이 끝나면 해체해도 이상하지 않은가 봅니다. 새로운 시도는 좋았는데 역시 아쉽다는 생각이 들구요.

김진우와 관련해서 얘기를 하면 선수가 원하면 임의탈퇴를 해제시키는게 올바른 결정이라고 봅니다. 그렇다고 김진우에 대한 기대감이 있는 건 아닙니다. 사실 선수로서의 기대치는 거의 없습니다. 다만 팀케미스트리를 해칠까봐 또 말썽을 피울까봐 선수를 뛰지 못하게 한다는 건 불합리 하다고 생각하기 때문이죠. KIA가 필요없는 선수라고 생각되면 트레이드나 방출을 시키면 되겠죠. KBO측에서 징계를 준게 아니라면 임의탈퇴라는 규정을 악용하는 거라고 밖에는 생각이 안되네요. 


***
LG가 곤잘레스를 탈퇴하고 새로운 투수용병으로 필 듀마트레잇(Phil Dumatrait)과 계약이 임박했다는 소식이 있네요. 이게 확정된 소식은 아닌 것 같습니다. 아직 확실히 퇴출이 된것도 아니구요. 그래도 가능성은 상당히 높겠죠. 듀마트레잇은  81년생 좌완투수로 2008년 피츠버그에서 선발과 불펜을 오가며 78.2이닝 5.26의 방어율로 그럭저럭 괜찮은 성적을 낸적은 있습니다. 하지만 마이너 커리어를 볼때 곤잘레스 보다 뛰어난 용병이라고 생각하긴 어렵네요.

갠적으로는 너무 성급한 결정이라고 보는데 LG가 또 조급한 판단을 하는게 아닌가 싶네요.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