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야구메모

글로버 무적투구,김광현 PS복귀 예상

 5일 SK 와이번스는 롯데와의 경기에서 신승을 거두며 8연승을 이어갔다. 장원준 글로버의 팽팽한 투수전이 이어졌는데 무적투구를 보이는 글로버를 뚫을 수는 없었다. 글로버는 8.2이닝 무자책으로 8월 9일 KIA전 이 후로 6경기 연속 7이닝 이상 2자책 이하 경기를 이어 나갔다. 딱 한경기를 제외하고는 1점 이상 주지 않고 있는데 올시즌 단기간에 이런 포스를 보여준 선수는 없었다고 보여진다. 꾸준한 구톰슨,로페즈가 올시즌 최고 투수라면 후반기는 글로버의 세상이다. 후반기 57.2이닝 1.40의 방어율을 보이고 있는데 선발 중 가장 방어율이 낮은건 물론 이닝소화도 당연히 최고다.

 

 다른 투수에 비해 글로버가 돋보이는 것은 일단 큰 키에서 내려꼳는 150KM를 육박하는 직구와 슬라이더 포크볼등 구위가 뛰어나다는 데 있을 것이다. 제구도 평균이상이고.  거기에 6월 후반부터 등판 상대팀에게 노출이 상대적으로 적고 타자들이 많이 상대하지 않았다는게 강점이다. 포스트시즌에 맞붙을 가능성이 있는 팀이라면 글로버를 상대해 보는게 도움이 되겠지.

 

SK는 여기에 김광현이라는 또 한명의 투수가 포스트 시즌 복귀할 거라는 희소식이 들린다. 김성근 감독이 직접 인터뷰할 정도면 틀리지 않을 것 같다. 뭐 예상은 했었지만 시즌 마지막 두산과의 경기에 나올 가능성도 배제할수 없겠지...  이로써 SK는 포시에서 김광현-글로버-송은범의 원투쓰리펀치에 카도쿠라가 뒤를 받치는 막강 선발진을 구성할 수 있다. 김광현이 얼마나 회복해서 던질지 예상하기 어렵지만 구톰슨-로페즈-윤석민-양현종으로 이어지는 KIA와 비교해도 떨어진다는 느낌이 않든다. 미스터 제로 유동훈이 있지만 최고의 구위를 가진 좌완 전병두가 이끄는 SK가 양적인 면에서 우위에 있고. 이 두팀이 한국시리즈에서 만날지 알 수 없지만 볼만한 매치업이 가능할 것 같다. 최근 포스트시즌 선발진들이 볼품이 없었다는걸 생각하면 확실히 잼날것 같다 ㅎ

 

 

 

  • 두산맨 2009.09.06 09:41

    *네~SK의 글로버 투구를 직접 경기장에서 봤지만...평균 147~148KM의 구속으로 타자를 앞도하는 피칭을 봤습니다. 속도도 속도지만...제구가 잘 되는 투수라 그런지 시원시원하게 잘 던지는 선수라는 생각이... 그리고 김광현 선수가 포스트 시즌에 나오려면...몸 상태 및 컨디션에 따라 다르겠지만..사전에 한~경기쯤 나와 워밍업을 하는게 SK에게 도움이 되리라 생각됩니다.
    부상이후 등판하지 못한 나날들이 많기에 경기 감각도 되새길 겸해서 말이죠^^ 아무래도 기아/SK의 시리즈가 연상이 되는군요. 물론 제가 열망하는 두산의 반전도 기대됩니다...그래서 야구가 재미있는거죠...어제의 두산 공격력의 파괴력은 일품입니다...개인적으로 기아 윤석민 선수도 좋아는 하는데..어제 너무 많이 얻어 맞았더군요...3.1이닝인가 던지다 무려 자책점이 10점인가? 헐...그동안 공들여 쌓아놓은 개인적인 기록이 하루 아침에...난타로 인해...어제 윤석민 선수는 많이 괴롭고 힘든 하루가 아니였을까 생각됩니다...
    잔여 경기중 윤석민 선수의 선전도 기대해 보고자 합니다...

    • 홈런강탈 2009.09.06 14:22

      글로버가 한국선수들이 상대하기 쉽지 않은 장신투수니까요. 이 정도 수준의 선수를 마주대하는 것도 선수들 경기력 향상에 좋을 거라는 생각이 들어요. 확실히 후반기 최고의 투수 같네요.

      광현이는 맘같아서는 경기에 나오지 않았으면 했는데요. KIA팬으로서가 아니라 광현이 팬으로서. 뭐 별수 없는 것 같네요. 그저 건강해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