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SK의 상승세가 심상치 않다. 두산과 삼성과의 시리즈 고전을 하지 않을까 하는 우려를 4연승을 하면서 말끔히 씻어냈다. 선발용병인 글로버와 카도쿠라가 자리를 잡고 있는 상황에서 주중 비가 와준게 큰 도움이 됬다. 선발 김광현의 공백, 과부하된 불펜진은 일주일 6경기를 하면 문제가 되지만 그 중 하루만 쉬게 되더라도 한결 달라진 전력으로 해 볼수 있기 때문이다. 공격에서도 주장 역할을 하는 김재현이 8월 한달 70타수 .429 .512 .586 2홈런 12타점을 쳐주면 중심을 잡아주자 전반적으로 팀분위기가 살아나고 있는 것 같다. 게다가 김광현이 15M 캐치볼을 했다는데 여차하면 시즌 종료직전 등판할 것 같은 분위기다. 걱정도 되지만 SK가 무섭게 올라오고 있다는건 사실이다.

 

사실 고비라면 어제 경기 였는데 삼성이 이길 수 있는 상황에서 권혁, 정현욱이 나오지 못했다.  전날 수비실책을 한 이영욱이 실책으로 권혁의 투구수가 늘어난 것도 이유가 됬을 것 같다. 게다가 공격에서도 최근 주춤하고 있어서인지 오늘 경기 간만에 이영욱은 출장하지 않았다. 낼경기 나올 수 있을까? 이영욱에게는 이시기가 한단계 큰 성장을 할수도 있고 다시 경쟁에 밀려나는 순간이 될 수도 있다. 이영욱은 조급함을 타석에서까지 내보이면 않된다. 이영욱의 8월 출루율은 63타수동안 .310밖에 되지않는다. 선두타자로는 낙제점이라는 소리다. 그래도 그래도 이영욱 지지 않았으면 좋겠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