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상무는 경찰청과 다르게 매년 선수를 받는데 4/4분기에  한번 2/4분기에 소수의 선수를 한번 더 뽑는 걸로 알고 있습니다.

11월에 제대한 선수는
삼성 - 임익준,이정식,강명구,김종호 SK -  박희수,박윤 KIA - 이상화,김희걸
롯데 - 김수화 두산 - 이원희 한화 - 정희상

4월 제대하는 선수는
LG - 황선일
히어로즈 - 유한준
SK - 박현

단연 돋보이는 활약을 한 건 2군 방어율 1위에 빛나는 김희걸입니다. 119이닝 2.19ERA 1.09WHIP 101삼진 30볼넷 10피홈런을 기록 가히 2군을 평정했다고 할 만합니다. 81년 3월생으로 나이가 걸리긴 하지만 2010년 가장 주목해야할 선수 중 한 명인 것 같습니다.

그리고 09년 4/4분기 합격자 성적들은


윤길현이 군대를 가는군요. 몸상태가 많이 안좋은 걸로 아는데 몸조리 잘하길. 삼성은 채상병이 와서 크게 보탬이 됬다고 하긴 그렇지만 이지영을 상무로 보낼 수 있는 깊이를 만들어 줬다는 면에서 나쁘지 않은 것 같네요. 이정식이 돌아온 것도 이유긴 하지만요^^ 최주환은 주목하는 선수인데 역시 일찍 가는 편이고 이호신이 복귀할때 얼마나 성장해 올지도 관심사 입니다. 그때 즘에 김원섭 나이도 있고 용규도 FA가 멀지 않은 시점일 테니 저비용 고효율로 기용할 수 있을지도.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