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
장성호 트레이드가 임박했다고 하네요. 세계일보의 보도에 의하면 KIA가 장성호를 보내주는 것으로 내부방침을 정했다고 합니다. 트레이드 조건을 낮추더라도 더 이상 미루는 일은 없을거라구요. 단 두산 같은 경쟁팀이 아니라 하위권 팀이 대상이라고 합니다. 그 말인 즉 주중 상대했던 넥센과 한화라는 뜻이고 삼각트레이드 무산 이후 한화가 거의 확정적인가 봅니다. 이종환이 이틀연속 적시타를 때려는 등 타이밍은 적기라고 볼 수 있죠. 

암튼 오프시즌 이후 가슴 한편에 노심초사 하는 마음이 가시지 않았는데 짐을 하나 덜은 느낌입니다 휴~    한화는 기존의 입장이 자체적인 보호선수 외에 유망주와 현금이었죠. 기사 상에는 한화는 내야수 + 포수, KIA는 내야수 + 좌완투수를 원하는 눈치입니다.
 
이번 주 안에 마무리 됬으면 하는데 KIA의 팬들은 두가지 마음의  준비를 해야 할 것 같습니다. 프랜차이즈 스타 장성호가 한화 유니폼 입은 모습을 봐야할 준비. 그리고 그 댓가가 정말 형편없더라도 놀라지 않을 준비.



***
일구회가 네오위즈 슬러거를 상대로 은퇴선수들의 성명권 등을 무단사용한 것에 대해 10억원규모의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제기했다고 합니다. 일구회는 그 동안 슬러거 측에 사과와 함께 협의를 요구했는데 미온적인 대응으로 일관 더 이상 지켜볼 수 없다고 하는 군요. 

일구회는 로이스터감독을 제외한 7개구단 감독과 조종규심판위원장, 김인식 KBO 기술위원장, 각 팀 코치를 비롯 300명에 달하는 은퇴선수가 소속된 기구죠. 지난 번 CJ 마구마구에 영문이니셜금지 가처분 신청을 내고 승소했던 이상훈, 마해영, 박정태등이 포함되지 않았지만 규모가 훨씬 크기 때문에 네오위즈가 받는 압박감은 더 하지 않을까 싶네요.

은퇴 선수들이 일구회 같은 기구를 통해서 초상권에 대한 권리를 찾는 것은 좋은 방법이 될 것 같습니다. 다만 선수협은 슬러거와 협의가 되고 일구회는 마구마구와 협의가 되는게 역시나 선수협 -  KBO간의 편가르기 싸움이 되는건 아닌가 싶어서 께름직한 기분을 지울 수 없네요. 암튼 앞으로의 전개가 선수들의 초상권에 대한 재인식이 되는 계기가 됬으면 합니다.^^



***
KIA의 이대진이 벌써 1군 엔트리에 등록됬습니다. 예상보다 몇배는 이른 복귀죠. 부상으로 점철된 커리어를 가진 만큼 회복에도 노하우가 있나 싶기도 하네요. 아 서글픈 ㅎ 이대진은 복귀 마지막 2군 경기는 6이닝 3자책 2삼진 1볼넷 0피홈런을 기록했습니다. 일단 1군에서 불펜등판을 한 후 투구를 정검하고 선발로도 등판가능 하겠네요. 스윙맨이 한 명 더 늘었다고 생각해도 좋을 것 같습니다.

한편 삼성의 오승환도 생각보다 재활 속도가 빠르다구요. 지난 9일 부터 캐치볼과 러닝을 하고 있다는데 당초 6월 초 중순 복귀로 예상했는데 5월달 안에 볼지도... 급할수록 돌아가라고 무리할 필요는 없을 것 같습니다. 삼성이 불안하다 그래도 타격지표인 WOBA(출루율 스케일)가 .352로 3위 피칭지표인 FIP(방어율 스케일)가  4.42로 3위 여전히 탄탄한 전력임을 입증하고 있습니다. 시즌은 기니까요.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