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진갑용이 시즌아웃됬다. 어제 골절상을 당했던 팔부위가 실금이 아니라 제대로 부러졌다고 하는데 철심 고정 수술을 해야할 지도 모른단다. 74년생으로 한국나이로 36살이다. 이 시기에 큰 부상을 당한건 선수생활에 영향이 있을지도 모르겠다. 그래도 삼성의 포수뎁스가 좋은 편이 아니라 5000타석은 달성할 수 있을것 같지만. 국내에서 포수로 5000타석을 달성한 선수는 이만수,김동수,박경완 뿐이다. 현재 진갑용은 4815타석.

 

삼성은 이지영 선수가 올라온다고 한다. 경성대를 나와서 드래프트에 지명받지 못하고 신고 선수로 들어왔다. 작년 2군에서는 166타수 .337의 타율 올해도 156타수 동안 .295의 타율을 기록중. 뛰어나다고 할 수는 없지만 평가도 그렇고 맞추는 능력이 좋은 선수인 것 같다. 하지만 컨택위주로 볼넷은 그다지 기대하기 힘들고 장타력도 좋진 않아서 공격에서 큰 기대는 하지 않는게 좋을 것 같다. 투수리드는 자신있다고 하는데 송구능력은 아직인가보다.(어깨가 좋은지 아닌지는 제가 경솔한듯, 전에 보신분이라면 글 수정해서 죄송합니다^^)

 

사실 삼성의 포수뎁스가 좀 얕은 것 같다. 다른 팀의 경우는 이 정도는 아닌데... 그러고 보면 두산의 포수진이 매우 깊다. 지금도 홍포가 나간다음 공격쪽에서 그렇게 뛰어난 선수는 없지만 지금있는 채상병 부상에도 잘 버텨나갔고 유망주인 양의지, 김재환은 탑을 다투는 유망주들이니까 대단하다.

 

사실 사람들 입에 오르내리는 굵직한 선수들 보다 지금 이런 상황에 삼성이 소소한 트레이드를 할 수 있다면 굿 무브라고 생각한다. 워낙 순위 다툼이 치열해서 참 어렵긴 한데 다른 팀입장에서는 삼성에 좋은 장사를 할 기회가 아닌가...

 

- 결국 진갑용의 철심고정 수술이 결정됬다고 한다. 진갑용은 내년시즌을 기약해야 하는데 08-09 시즌계속해서 타석수가 줄어드는데 나쁜 징조가 되지 않기를. 나이 많은 선수의 재활은 두배로 공을 들여야 겠지.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