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

광주 야구장 신축관련 두가지 좋은 소식이 있습니다. 한가지는 문화부가 문화부가 스포츠 토토 수익금의 5% 3년에 걸쳐 광주 야구장 건립에 우선 지원 키로 했다는 것 입니다. 유인촌 문화부 장관이 전에 구두로 이에 대한 합의를 했다고 했지만 결정된 사항은 아니었습니다. 국민생활체육진흥법에 따라 야구장 개보수에 토토 수익금을 사용할 수 있지만 신축에 허가가 되는 건 아니었습니다. 기존 무등 축구장을 헐고 야구장으로 짓는 것이 개보수로 볼 수 있는 지가 논의 대상 이었는데요. 이번 문광부 예산 심사에서 토토 수익금 지원을 확답 받았다고 하네요. 토토 수익금은 3년간 300억 가량 지원 될 수 있다는데 민간기업(KIA)1/3 + 광주시 1/3 + 국비 1/3 1000억원의 예산이 윤곽이 잡힌 것 같습니다.

 

또 한가지 소식은 2015년 개최될 광주 유니버시아드 대회에 야구가 선택 종목으로 채택됬다는 것 입니다. 93년 미국 버팔로, 95년 일본 후쿠오카 대회 이후 세번때 라고 하는데 큰 대회니 만큼 국비 지원이 원할하겠죠. U대회 지원법에는 경기장 시설 일부를 국비로 지원하도록 되어 있다고 합니다. U대회는 170여개국 2만 여명이 참가하는데 야구 종목에 20개국이 참가하면 현 무등경기장, 축구장 부지에 지어질 신규구장 외에 한 개의 보조구장이 필요하다고 하네요. 향후 경기장을 어떻게 활용할 지는 더 지켜봐야겠지만 광주 야구장 건설에 상당히 긍정적인 소식이겠죠. 올해 들어 가장 기쁜 소식 중 하나인데 시기가 워낙 흉흉해서 웃음이 나오질 않는군요ㅠㅠ



 

***

AG이 끝났는데 벌써부터 WBC에 대한 기사가 나오는 군요. 그 중에서 감독 선임에 대한 얘기 인데요. 현재 가장 높은 평가를 받는 성근 감독이 대표팀을 맡을 수 있느냐도 흥미거리죠. KBO 2009 1차 이사회에서 국가대표 감독선임은 전년도 리그 우승팀 -> 전년도 리그 준우승팀 -> KBO총재 선임의 순서로 하기로 했었죠. KBO총재가 인정하지 않는 사유로 거부할 경우 감독은 1년간 KBO등록 금지, 코치 선수는 페넌트레이스 30경기 출장 정지라는 강력한 제제를 하기로 했습니다. 근데 WBC 대회는 봄에 열리기 때문에 2012년 우승팀 보다 2013년 우승팀 감독이 선임될 수 있다는 기사가 나왔습니다. 이 문제는 이사회라든지 에서 확실히 하고 넘어가는게 좋겠죠.

 

WBC대회가 병역면제가 걸리지는 않지만 아시아리그에 뛰는 선수들이 MLB 스카우터들에게 눈도장을 찍는 경연장이기도 해서 선수들에게 동기부여가 꽤 되는 인상입니다. 이게 긍정적인지는 두고 봐야겠지만 처음보다 확실히 이슈가 되가고 있는 것 같네요. 앞으로 대회 방식등을 개선해 나걸 것이라고 하는데 야구팬들이 손꼽아 기다리는 대회로 발전해 나갔으면 좋겠네요.



***

광저우 대표팀의 안방마님 박경완 26일 서울삼성병원에서 발목 아킬레스건 수술을 받는다고 합니다. 이미 경기에서 제대로 주루플레이를 하지 못하는등 박경완이 수술을 받는건 놀랄일이 아닐 정도인데요. 예상 재활기간은 4개월 복귀는 내년 4월 개막전 즈임이라고 예상 되는 것 같네요. 어찌보면 선수생활의 황혼기라 할 수 있는 투혼인데 내년은 정상호랑 플레잉 타임을 나눠가지면서 좀 쉬엄쉬엄 출장하길 바래봅니다 ㅎ




***

이제 프로야구 개막일까지 큼직한 대회는 끝났죠. 연봉계약과 트레이드 루머 기사들이 쏟아질 것 같네요. 지금까지는 LG KIA가 한번 트레이드 카드를 맞춰봤다 정도의 기사가 있네요. 그리고 히어로즈 기사가 계속 나오는데 강정호 손승락을 계속 거론하네요. 히어로즈가 지킬 수 있을까가 아니라 KBO가 승인하지 말아야 한다는 기사가 나오길 바래봅니다. 여태까지 여러 번 선수팔기를 허용했다고 해서 선수연봉의 수십배가 되는 현금트레이드를 쉽게 말한다는 것이 불쾌하기 까지 한데요.

 

계속된 선수팔기는 결국 이장석 사장을 비롯한 운영진이 야구단을 운영할 만한 능력이 되지 않는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KBO 9,10구단 창단을 말할 정도로 기업들의 참여요구가 높다면 더 이상 막가파식 현금트레이드를 허용할 이유는 없습니다. 프로 구단은 우승만 하면 된다는 근시안적 생각으로 선수를 사려하고 KBO 10개구단 양대리그라는 과시용 실적에 사로잡혀 있지는 않은가 싶네요. 정말 야구계, 야구팬을 위하고 있나요? KBO에 묻고싶습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