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롯데 자이언츠가 제리 로이스터 감독과 1년 재계약을 맺었다. 기사 보도에 의하면 계약금 연봉 각각 30만 달러로 총액 60만 달러다. 두산 김경문 감독과 비슷한 액수지만 1년 계약이라는게 부담스럽다. 내년 좋은 성적으로 재계약 한다면 또 계약금을 받을 수 있지만 지금 기대치가 우승은 아니더라도 한국시리즈 진출 쯤은 될 텐데 거의 하루살이 감독으로 느껴진다. 어떻게 보면 구단의 민심달래기 수준의 계약은 아닌가 싶다. 로이스터 감독이 일단 인기가 상당히니까.

재밌는건 계약을 하면서 3년 500만달러라는 루머가 있었다는데 켁! 이건 메이저리그 감독들이 받는 수준이다. 로이스터 감독이 그런 요구를 했다는건 생각조차 할 수 없는 일이다. 이런게 기사가 나왔다니 믿기 힘드네... 또 이번 계약도 지난 계약의 연장선상이라는 말도 흘러나온다는데 제발 투명하게 부탁 좀...

갠적으로는 지금의 롯데 약점이라고 볼 수 있는 선구안을 생각한다면 로이스터 감독은 적합하지 않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로이스터 감독 부임 후 롯데가 돌풍을 일으켰고 관중들이 모여들었다고 볼 때 연장계약을 보장해 주는 것이 좋아보이기도 한다. 딜레마 라고 할까... 결과로만 보자면 어쩌면 최고 계약금의 선동열 감독보다 많은 것을 이뤘다.

그래도 한가지 당부하고 싶은건. 감독이 모든 변화를 가져 올 수 없다. 그게 바람직 하지도 않고. 감독이 변화의 주체라기 보다는 일부분이라는걸 생각했으면...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