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조동찬이 9일 홈 쇄도중 최기문과 충돌해서 교체됬었다고 한다. 그리고 오늘 진단 결과 왼쪽무릅 전방 십자인대와 후방십자인대에 동시 염좌 진단을 받았다. 엔트리에 제외되고 김창희가 들어왔는데 기사상에서는 3주동안 경기에 나오지 못할거라고. 9월 복귀도 빠듯할듯 싶은데 8월들어 .185의 타율로 극히 부진했다는걸 보면 최근 몸상태도 그리 좋지는 않았던게 아닐까...

 

조동찬은 올시즌 75경기에 출장하는 동안 3루수로 49번 유격수로 15번 2루수로 4번 1루수로 2번 중견수로 5번 출장을 했다. 외야수비가 약하긴 하지만 포수를 제외하고 전포지션이 가능하고 .341의 출루율 .405의 장타율이라면 올시즌 최고의 유틸리티 플레이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경기를 풀어나가는데 로스터에 유동성을 부여해주고 공격력도 평균이상이라면 팀 공헌도는 대단히 높을 것 같다. 카디널스에 마크 데로사가 떠오르기도 한다. 박석민이 부상복귀한지가 얼마 되지 않은 것 같은데 지명타자로 쓸 수 없다는 점은 부담이 될 것 같다.

 

그럼에도 삼성이 야수진에 깊이가 있다는건 다행이다. 박진만이 언제 복귀할지 알 수 없는데 손주인과 김상수가 유격수를 보고 박석민이 붙박이로 나오면 구색은 충분히 맞춰지니깐. 박석민의 몸상태가 큰 변수일 것 같다. 지명타자 자리에 최형우도 들어갔으면 좋겠다. 라인업이 같으면 이영욱,우동균,박한이,강봉규가 수비를 하는게 전력에 도움이 될텐데 그래도 붙박이 좌익수로 힘을 실어주는 면도 있겠지.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