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
각 팀의 선발
로테이션이 윤곽이 점점 드러나네요. 롯데의 로이스터 감독은 큰 이변이 없다면 개막전 사도스키를 선봉에 세우고 장원준 - 송승준 - 이명우 - 이용훈의 로테이션을 가져갈 거라고 하네요. 부상으로 공백이 생긴 조정훈, 손민한의 자리를 이용훈과 이명훈에게 맡겼습니다. 이용훈은 예상이 됬는데 이명우라니 조금 생소한 이름이네요. 이명우는 공익근무요원에서 작년 제대한 걸로 알고 있는데 09년 2군 기록은 없네요.

2006년 롯데 2군 65.1이닝 2.62ERA 59피안타 피홈런 32탈삼진
2010년 시범경기  7.1이닝 3.68ERA 4삼진 2볼넷 0피홈런
 
공백기간이 꽤 되는데 시범경기 로이스터 감독 눈에 들어왔나 보군요. 어린 진명호를 급하게 올리는 것 보다는 낫다고 생각하는데 갠적으로는 허준혁이 기회를 얻기 바랬는데 살짝 아쉽네요. 조정훈은 복귀가 오래 걸릴 것 같지는 않은데 초반 몇 경기 깜짝 활약을 해준다면 큰 도움이 될듯.

그리고 구단 프런트가 로이스터 감독이 일찌감치 선발공개 한게 못마땅해한다는 듯한 보도 자료가 나왔는데 이해가 안가네요. 롯데만이 아니라 한화나 KIA도 공개한거나 다름없고 삼성도 훤이 눈에 보이는 상황인데 이게 뭐 얘기거리가 되나요? 선발예고제가 없어진 것도 아니고 말이죠.



***
위에 얘기에 이어서 한대화 감독도 얼마전 류현진 - 카페얀 - 데폴라 - 안영명 - 유원상으로 로테이션을 확정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미 전훈에서 부터 4자리를 확정하고 유원상과 김혁민이 5선발을 두고 경쟁할 것이라고 했는데요. '가을 전어' 유원상이 시범경기 6이닝 6탈삼진 4사사구 0피홈런으로 무자책을 기록하면서 무난하게 자리를 따낸 것 같습니다. 김혁민은 8.31의 방어율로 2군에서 시즌을 맡겠네요.  마일영이 변수가 되지 않을까 했는데 일단 스윙맨으로 쓴다구요. 한화는 송진우, 정민철등 레전드들이 은퇴했지만 지난해 토마스,디아즈로 출발했을때 보다 선발진만은 탄탄해 졌습니다. 이 부분은 긍정적이고.

대신 김태균, 이범호가 빠진 타선이 문제인데 한대화 감독이 프런트보다 더 바쁘다고 하죠. KIA의 장성호에 이어서 삼성과 두산에 백업외야수를 문의했다고 하는데 터오르는 선수가 몇 있죠. 삼성의 허승민은 출루능력이 부족한 단타형 타자지만 빠른 스피드를 무기로 수비에서는 추승우보다 믿음이 가죠. 두산은 뛰어난 중견수들이 많지만 정수빈이 부상이라 힘들듯 하구요. 만약 민뱅이 한화 유니폼을 입는다면 당장 주전이 될듯 한데 이대수 처럼 쉽게 얻지는 못할듯 ㅋ
 


***
KIA의 로드리게스가 캐치볼 도중 팔꿈치 통증을 호소했다고 하네요. 19일 정밀검사를 받는다는데 걱정이... 로드리게스는 입단 계약 전 신체검사에서 수술에 쓰인 핀이 발견됬답니다. 그제서야 2004년 팔꿈치에 고정핀을 박는 수술을 했다는 시인을 했다는데요. KIA는 구톰슨과 합의가 무산된 후 계약시점이 맨 마지막이 었을 만큼 용병계약이 늦은 상태엿죠. 중간에 무산시키는 부담 때문에 안일한 계약을 한게 아닌가라는 생각이 드네요. 개막이 불과 열흘도 안남은 상황에서 이런 '빵구'는 프런트의 실책으로 밖에 생각이 안됩니다. 내일 정밀검사를 받아봐야 알겠지만 심각한 경우 뛰지도 못하고 용병교체를 해야할 지도 모르겠네요.

이런 위기의 상황에서 기회를 받은 선수가 있는데 조범현 감독은 인터뷰에서 작년 선발로 2군리그를 초토화 시켰던 김희걸을 대체선수로 활용하겠다고 하네요. 이대진이 기흉수술로 전반기 대부분을 결장할 가능성이 높은 가운데 6선발을 유지한다면 기존 페즈,윤석민,양현종 3인에 서재응, 전태현, 김희걸이 모두 포함되는 수밖에 없어보이네요. 시즌 초 선발 후보들이 오디션 보듯 출장하는건 재밌는데 불펜 약화가 걱정됩니다. 내일 검사결과가 궁굼하네요.



***
삼성의 선발 로테이션도 거의 확정되가는 분위기입니다. 개막전 윤성환을 내정한 가운데 나이트 - 장원삼 - 크루세타는 일찌감치 정해졌었죠. 차우찬, 안지만이 초반 출장이 불투명해서 배영수, 구자운의 대결이었는데요. 선감독은 구자운의 투구를 한번 더 보겠다고 했지만 무난하게 배영수가 아닐까 합니다. 배영수가 9이닝 동안 무자책 6삼진 1사사구 0피홈런 ,구자운이 5이닝 2자책 2삼진 무사사구 1피홈런인데 배영수가 좀 더 좋아보이죠. 비슷한 성적과 컨디션이라면 높은 지명도와 연봉을 받는 배영수를 쓸 확률이 훨씬 높겠죠.

일단 안되면 구자운, 차우찬, 안지만 식으로 기회를 줄 것 같은데 먼저 기회를 잡는게 아무래도 유리할 거고. FA 전 시즌인 만큼 배영수에게도 매등판 사활이 달린 경기가 될 것 같네요. 현재 배영수는 에이스가 아닌 5선발 역할이기 때문에 선발투수로 리그 평균의 성적을 올린다면 삼성에 큰 힘이 될 것 같네요.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