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류제국이 국내로 귀국함에 따라 LG와의 계약에 관심이 몰리고 있습니다. 류제국은 2007년 해외파 특별지명에 따라 LG와의 계약만이 가능하기 때문에 사실상 다른 길이 없다고 봐도 마찬가지입니다. 83년 5월생으로 군입대가 멀지 않았고 백차승처럼 미국행에 올인하는 것보다 국내에 복귀해서 프로팀에서 뛰는게 금전적으로도 훨씬 안정적인 선택이기 때문이죠. 반대로 얘기하면 LG는 계약에 훨씬 유리한 입장에 있다는 얘기고 프런트에서 서두를게 없겠죠.


류제국에게 최상의 시나리오는 송승준이 될 것 같은데요. 2007년 입단해서 117이닝 3.85ERA, 2008년 전반기까지 4.17의 방어율을 기록 베이징 올림픽 24명 엔트리에 확정되서 병역면제를 받았습니다. 송승준이 받았던 계약금은 2억 연봉은 1억.

하지만 류제국이 이 시나리오로 가기에는 처한 상황이 만만치가 않습니다. 일단 당장 5월말 광저우 AG 1차엔트리를 뽑을 예정이고 9월말에는 최종엔트리가 나올 예정입니다. 올림픽 보다 명단이 2명이 줄어드는데 송은범, 장원준 같은 투수들을 제치고 뽑히기는 하늘에 별따기겠죠.
그래도 당장 올 시즌 기여가 가능하다면 씀씀이가 큰 LG가 좋은 계약을 안겨 줄 수 있지만 그게 아니라면 병역문제로 3년 후에나 활약할 선수를 위해서 큰 돈을 쓰진 않을 것 같습니다.


그래도 긍정적인 면을 보면...

미국에서 긴 커리어를 쌓았다고 할 순 없지만 외국인 투수에 비교하면 로테이션에 한자리를 차지할 만한 기대치가 있는 선수 입니다. 한화의 데폴라와 비교한다면 류제국을 선택할 것 같은데요. 현재의 상황이 그리 좋지는 않네요. 전력감이라고 하기에는 최근 등판이 스프링캠프 2이닝 뿐이니...
입단 전 류제국의 라이브 피칭(타자를 세워두고 전력피칭) 내용에 따라 계약 진행의 속도가 결정될 것 같습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