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최희섭과 KIA가 연봉협상이 쉽지 않은 모양이다. 14일 구단과 첫번째 협상을 가진 후 최희섭이 강하게 불쾌함을 토로했다고. 구단의 제시액은 3억5천 최희섭은 5억원을 불렀다. 이대호(3억6천), 김태균(4억2천)의 경우를 보면 현재 금액이 보이는 듯도 한데 이 둘과 달리 최희섭은 해외복귀의 경우라 FA대박이 거의 불가능하다. 또 다른 사례를 보면 LG의 봉중근. 07년 국내복귀후 최희섭과 같이 부진한 성적을 올린 봉은 2억5천으로 삭감된후 절치부심 에이스가 되서 3억 6천을 받았다. KIA의 우승 프리미엄을 보면 역시 연봉은 어느 정도 예측이 가능하다.

양측모두 4억 언저리를 생각하는 분위기. 근데 최희섭이 왜 이리 화를 내며 언론에 이슈가 되는 걸까? 솔직히 협상내용을 알지 못하는 이상 함부로 말 할 수 있는 부분이 아니다. 어느 쪽의 입장에서만 들을 수 없으니깐. 연봉협상이 무난하게 흘러가는게 더 비정상이긴 하지만 조범현감독과 장성호가 껄끄러운 모습을 드러낸게 최희섭에게도 영향이 있었는지 모르겠다.

근데 한가지 재밌는것. 기사에 최희섭 포항 자율훈련 불참-> 그리고 황병일 코치 곧 합류할것. ->기사 와전 합류안함 이러고 있는데 이게 뭔지 거시기하다. 12월과 1월은 규정에 따라 선수들에게 훈련을 강요할 수 없다. 포항 훈련도 엄연히 '자율'훈련인데 최희섭이 참여 안하는게 대수인가. 급여도 안주면서 주말에 나와서 일하라는 거랑 뭐가 다르지. 요즘 겨울에 훈련하는 것에 대해서 갑론을박이 나오곤 하는데 가장 중요한건 기본적으로 강요할 수 없다는 것이다. 뻔뻔하게 자율훈련 불참이라는 내용이 나온다는게 내가 볼땐 창피함을 모르는 것 같다.

감독과 구단이 선수에게 말한다. 다 너를 위해서 그러는 거야. 2군선수들을 위해서 어쩔 수 없어... 정말 그럴까? 솔직히 너네들 못하면 내가 짤려. SK봐 성적 올랐잖아. 무조건 빡세게 빡세게!! 이거 아닌가... 참고로 그동안 열심히 구른 SK. 비록 성적도 잘 나왔지만 안 아픈 선수가 없다. 그리고 SK가 타구단에 비해서 정말 압도적으로 선수들 기량, 아니 2군 선수들 기량이 향상했는지 궁굼하다. 난 그냥 비슷해보이던데...

 

---

마지막 문장이 신경쓰여서 더 추가...^^ 훈련의 강도와 효과에 대해서 명확히 측량을 하기 어렵다. SK가 개개인의 뛰어난 기량과 함께 팀 수비력도 상당하다는 것도 맞고. 근데 2군 선수들의 기량이 그 만큼 발전하고 1군에 도약한 선수가 타구단에 비해 많았냐고 하면 그건 의문점이라는 것. 1군의 벽이 높았다는 것을 감안 하더라도...

 

그 이유 중 하나가 SK가 롯데,두산,삼성과 같은 2군훈련장이 없다는데 기인한다. 그렇게 주력선수가 아닌 2군 선수들의 기량향상을 위한다면 시즌 중에 더 많은 투자를 해야한다고 생각한다. 구단들은 그것에 대해 당당할 수 있을까?

 

최희섭에서 시작해서 너무 밖으로 삐져나가 버렸다 ㅋ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