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SK가 카도쿠라와 글로버를 보류선수에 포함시켰지만 대만의 판웨이룬을 영입을 시도하고 있다고 하죠. 카도쿠라는 올 시즌 153.2이닝 3.22ERA 3.71FIP로 뛰어난 활약을 했는데 글로버는 105이닝 5.66ERA 5.44FIP로 방출이 되도 할 말 없는  성적을 거뒀습니다. 카도쿠라의 나이도 73년생으로 노장이라고 볼 때 SK가 새로운 외국인 투수를 물색하는게 이상한 상황은 아닙니다. 근데 그 대상이 미국, 일본 리그가 아닌 대만의 투수라는 건 이색적이네요.

판웨이룬은 82년 3월생으로 182cm 98Kg의 체격, 명실공히 대만리그를 대표하는 투수라고 합니다. AG 결승전에서 대만의 선발투수로 등판한 적이 있죠. 2이닝 동안 10타자를 상대하면서 36개의 투구 4개의 피안타 4사구 없이 1개의 삼진을 잡으며 2자책을 기록했습니다. 좋은 투구라고 할 수 없지만 단 2이닝으로 선수를 판단하는 건 이르겠죠. CPBL기록을 살펴봤습니다.

FIP 공식은 FIP = (13*HR + 3*(BB-IBB+HBP) - 2*K) / IP + 3.20(혹은 시즌에 따른 특정값) 입니다. 상수는 3.20을 사용했습니다. 방어율 보다 투수의 성적을 구하는데 더 유용하다는 평가가 많죠.^^

기록을 구하는 건 생각보다 어렵지 않더군요. 볼넷과 고의사구를 구분하는 차이점을 빼면 KBO사이트보다 더 상세한 기록을 CPBL에서 찾을 수 있었습니다. 기록을 보면 왜 CPBL 최고의 투수인지 알 수 있죠.
판웨이룬의 특징은 9이닝당 삼진수가 최근 3년간 5.5정도로 최고투수라고 하기에는 적은 반면 볼넷은 9이닝당 1개가 채 되지 않습니다. 류현진의 올시즌 9이닝당 삼진/ 볼넷은 8.74/2.10 이었습니다. 그 만큼 판웨이룬은 제구가 좋은 투수일 뿐더러 상당히 공격적인 투구를 한다고 볼 수 있겠죠. 이건 P/IP 이닝당 투구수에도 나타납니다. 커리어 14.6개의 투구수는 07,08년 손민한의 수치와 비슷하고 울 나라와 비교하면 매년 1,2위에 해당하는 기록입니다.

판웨이룬이 대만에서 리그를 압도하는 투수라는 건 이렇게 공격적인 투구를 하면서 피홈런이 상당히 적다는 것에도 알 수 있습니다. 기록만 보면 MLB의 그레그 매덕스와도 유사한데 그 만큼 대단한 투수라는게 아니라 투구성향 또는 대만리그에서 어떤 위치에 있는지를 알 수 있을 것 같습니다.

판웨이룬은 최고 150Km의 직구를 가지고 있다고 하는데 대치동갈매기님의 블로그를 봐도 그렇고 보도 자료를 봐도 140초중반 정도를 꾸준히 던질 수 있는 투수라고 보여집니다. 변화구는 슬라이더, 커브, 체인지업등 다양하게 던지는 것 같은데 대만에서와 같이 국내타자들에게 빠르고 자신감 있는 투구가 통할지가 관건으로 보여집니다. 최고의 기대치는 롯데의 에이스였던 손민한과 같은 모습일 것 같은데  SK의 수비가 뛰어나다는 건 큰 도움이 되겠죠. 하지만 다른 스트라이크존은 힘들 것이고 삼진을 잡는 능력이 상대적으로 뛰어나다고 할 수는 없어보여서 국내 타자들에게 난타를 당할 가능성도 있을 것 같습니다.

대만에서 왔던 선수가 없기 때문에 예측이 힘든데 SK가 영입한다면 상당히 흥미로운 일이 될 것 같습니다. 판웨이룬을 영입하려면 이적료가 판웨이룬의 2010년 연봉(2.3억)의 2.5배로 5.75억, 연봉은 1.5배로 3.45억을 지불해야 한다고 합니다. 최소 금액이 대략 9억 2000만원이 드는 셈인데 보도자료에 의하면 이는 메이저커리어가 상당한 투수를 영입하는 정도의 금액이라네요. 작년 LG의 곤잘레스 정도 되려나요. 과연 대만 최고의 투수가 한국에서도 통할지 궁굼한데 김성근 감독이 아시아 선수들에 대해 적극적인 편이라 이런 방향을 잡은 것 같기도 합니다. 흥미롭게 지켜봐야 겠네요.

***
한편 KIA의 로페즈는 재계약할 방침이라고 하네요. 성질죽이는게 조건이라고 하는데 엄한 옵션이나 걸지 말았으면 좋겠습니다. 계약은 상한액이 지난 해 연봉의 25%까지만 인상이 가능한 걸로 아는데 연봉이 투명하지 않으니 믿을 수가 있나요... 쩝. 그나저나 올해는 구단마다 외국인 선수계약하는게 예측이 어렵네요.
 
댓글
댓글쓰기 폼